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멋진 정책아이디어
영천시내에서는 별타고 달린다영천시 공공자전거‘별타고’정식운영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공공자전거 ‘별타고’ 서비스를 9월 2일부터 정식으로 운영한다.

영천시 공공자전거 ‘별타고’는 2016년 지역행복생활권 선도사업으로 최종 선정되어 영천시청, 영천시립도서관, 영천역 등 주요 시가지와 영천댐공원, 운주산승마자연휴양림 관광명소 20개소에 스테이션을 설치하고, 2018년 시범운영을 실시해 관련 조례를 정비하는 등 정식운영에 필요한 준비를 마쳤다.

‘별타고’는 무인자전거 시스템으로 관제운영센터, 공공자전거스테이션, 스마트단말기(스마트폰) 등으로 구성되어 있고, 만 15세 이상이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별타고’를 설치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별타고’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이용방법, 스테이션의 위치정보, 대여가능 자전거 대수 등의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고, 1일권 1,000원, 30일권 3,000원, 1년권 20,000원으로 선택가능하며, 1회 대여시간은 2시간으로 자유롭게 이용하다가 스테이션이 설치된 곳 어디에든 편리하게 반납할 수 있다.

내년 상반기부터는 코레일 톡(열차승차권 예매 앱)과 연계해 열차를 이용해 영천을 찾는 관광객들에게도 ‘별타고’를 안내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할 예정이다.

김진배 기자  kjb6484@gmail.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