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와 산업 일터에서
포항제철소, 8월 정전대비 설비 테마점검 실시태풍과 호우 등 시기별 취약설비와 위험요인 사전 점검을 통해 고장 예방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전력수요가 급증하고 태풍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8월을 맞아 정전(停電) 대비 설비점검을 실시해 설비고장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포항제철소는 계절별, 시기별 취약설비 및 위험요인을 고려한 ‘설비 테마 점검’을 실시해오고 있다. 8월에는 풍수해와 전력수급 상황에 따라 정전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점을 고려해 각종 전력설비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정전시 설비 비상운전 대책을 마련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각 공장별 공장장과 정비섹션 리더가 주관해 비상전원 장치류의 배터리 전압과 전해액 상태, 충전전압 적정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또, 비상발전기의 냉각 및 윤활계통 순환상태를 확인하고 각종 테스트도 함께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갑작스런 정전 상황을 가정해 설비 비상운전 훈련도 실시하고 있다. 제강 및 연주공정 등의 중요설비에 대한 비상정지와 복귀 등의 비상 운전방안을 철저히 확인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고열 작업장의 열차단 및 냉풍 설비에 대한 점검도 병행 실시하고 있다.

포항제철소 관계자는 공장별 자체 점검 결과에 따라 미흡한 사항은 즉시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