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 일 대회, 행사
경주엑스포-서울 서초구 교류협력 손잡아다양한 온·오프라인 채널 상호홍보 등 약속

경주세계문화엑스포와 서울 서초구가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을 맺고 교류확대와 기관 홍보 등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3일 경주엑스포 대회의실에서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류희림 사무총장과 서초구 조은희 구청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상호교류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두 기관은 협약을 통해 홈페이지와 SNS 등 다양한 채널을 이용한 상호 홍보활동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또 경주엑스포는 서초구민과 구청 임직원에게 엑스포 이용료를 할인해주기로 약속했다.

경주엑스포는 이번 협약이 서초구를 비롯한 서울과 수도권에 확실한 홍보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초구는 45만1천여 명의 인구가 거주하고 있으며, 경부고속도로의 시작점이 위치해 있는 서울의 남부 관문이다. 삼성과 현대·기아자동차, LG전자 등 다양한 글로벌기업의 본사가 터전을 잡고 있으며, 양재동 일대에는 300여개의 중소기업 R&D센터가 위치해 있는 등 서울의 경제 중심이라 할 수 있다. 여기에다 예술의 전당, 국립중앙도서관, 국립국악원, 한국예술종합학교 등 풍부한 문화예술 인프라를 자랑한다.

류희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문화예술과 첨단기술이 어우러진 인구 45만 명의 서초구와 손잡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경주엑스포는 물론이며 국내 관광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서초구와 경주엑스포가 힘을 합쳐 한국문화 발전과 관광산업 부흥을 위해 기여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업무 협약식 후 조은희 서초구청장 일행은 경주타워와 솔거미술관 등 경주엑스포 곳곳을 둘러본 후 “예향의 도시, 인향의 고을 경주! 품격이 느껴지는 솔거미술관과 경주의 행복한 미래를 꿈꿔봅니다”라며 방명록을 남겼다.

 

김동헌 기자  kimcopy@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