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감지대 EDU(교육)
경북교육청, 모든 교육지원청에 기초학력지원센터 설치 운영기초학력 3단계 학습안전망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 및 질적 관리 강화

경북교육청은 올해부터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학습결손 회복과 기초학력 보장을 위해 모든 교육지원청에 기초학력지원센터를 설치해 확대 운영한다.

경북교육청기초학력지원센터(이하 기초학력지원센터)는기초학력 보장을 위한 3단계 학습안전망(교실 내, 학교 내, 학교 밖 지원)의 체계적인 지원과 질적 관리를 목적으로 운영된다.

경북교육청은 학생들의 기초학력 보장을 위해 도내 4개의 학습종합클리닉센터를 설치해 운영해왔으나, 이번에 23개 모든 교육지원청에 기초학력지원센터를 설치하고 8개 지역은 거점지원센터로 확대해 운영한다.

먼저 교실내 지원을 위해 13개 교육지원청에 ‘순회형 기초학력 전담교사’를 배치해 소규모 학교의 학습지원대상학생을 지도한다.

학교내 지원을 위해서는 희망사다리 교실과 다(多)지원학교 운영우수사례를 공유하고 다양한 지도 자료를 정리해 학교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학교 밖 지원을 위해서는 8개 거점지원센터에서 학습코칭단 213명을 위촉해 찾아가는 맞춤형 학습서비스 지원을 확대한다.

그 밖에 경북기초학력지원센터는 다양한 연수를 개설해 교원 지도 역량을 강화하고, 학부모의 기초학력 정책과 학생 이해를 높이기 위한 찾아가는 연수를 운영하는 등 교원 및 학부모 교육에도 힘쓰고 있다.

또한 학습지원대상학생들의 자존감 및 사회성 함양을 위해 ‘해피캠프’를 진행한다. 자신을 이해하고 심리·정서적 안정을 도모할 목적으로 회기당 초등학생 30~50명 내외의 신청을 받아 실시된다.

@학습지원대상학생들의 자존감 및 사회성 함양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해피캠프' 모습. /경북교육청 제공

한편, 외부기관 연계 활동도 더욱 강화해 효율적인 지원 방안을 모색한다. 경북교육청연구원과 연계해 문해력 지도, 정서행동발달지원 프로그램 등 지도 자료를 개발하고, 교·사대생을 활용한 교육 희망 캠프, 멘토링 등을 운영하며, 유관 기관과 MOU를 체결해 치료 및 상담의 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센터장인 이양균 유초등교육과장은 “코로나19 이후 다양한 원인으로 학습격차가 커지고, 기초학력이 낮아졌다는 이야기가 현장의 부담이자 고민이 되고 있다”며 “경북기초학력지원센터를 통해 3단계 학습안전망을 더욱 탄탄하게 구축하고 맞춤형 지원으로 모든 학생들의 기초학력을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장상휘 기자  js1013h@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상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