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 일 동정
<부음> 이영희 전 포스코인재창조원 교수 별세전 국회의워이자 연오랑세오녀의 재해석에도 심취 향년 90세

전 포스코인재창조원 교수이자 아동문학이며 전 한국일보 기자출신의  이영희 전 국회의원이 25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0세.

@고 이영희 교수

포항출신인 고인은 그동안 뇌경색 등으로 여러 해 동안 투병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1931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난 이 전 의원은 이화여대 졸업 후 한국일보 문화부장·정치부장·논설위원 등을 지냈으며 1981년 민주정의당 소속으로 제11대 국회의원이 됐다.

195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동화 부문에 '조각배의 꿈'으로 당선되며 아동문학가의 길을 걸었다.

1989년 일본 고대 시가집이 고대 한국어로 쓰여졌다는 '또 하나의 만요슈'를 일본에서 발간, 100만부 넘게 팔리는 베스트셀러가 됐으며 고향인 포항의 문화와 역사에도 깊은 관심을 가져 연오랑세오녀 설화를 재해석하고 지역 일간지 등에 철 문화에 대한 기고를 하기도 했다.

유족은 김이선, 김이정, 김유리씨 등 3녀가 있다. 빈소는 남해 추모누리묘지 장례식장, 발인은 27일 오전 7시30분, 장지는 추모누리묘지. 055-862-0442

콘텐츠코리아  conten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