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감지대 스토리
호찌민-경주엑스포 공연중 停電, 그리고 기적의 빛폭우로 정전되자 휴대폰 조명으로 무대 밝혀, 감동의 현장

깜깜한 공연장에 누가 먼저라고 할 것없이 휴대폰 조명이 하나, 둘 켜지고 모두 무대를 비췄다. 그리고 공연은 다시 이어졌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 행사중 의미있는 경주-베트남 후에간 자매결연 10주년 문화교류행사가 열린 14일 후에성 문화정보센터.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서도 양 도시 관계자와 후에시민 5천여명이 공연장을 가득 메운 채 축하공연이 펼쳐졌다.

그러나 공연 시작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갑자기 공연장의 조명이 모두 꺼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폭우와 번개로 인해 정전이 발생한 것이었다.

@정전직후 여기 저기서 폰의 불빛이 켜지고
@ 그 '의미있는 빛'을 받은 무대에서는 다시 공연이 시작되고~

그러나 어수선한 분위기도 잠시 관람석에서 하나 둘 휴대폰 조명이 켜지며 극적인 대반전이 시작됐다.

수천명의 공연관람자들이 일제히 핸드폰 카메라로 무대를 비추자 공연단도 열정적인 공연을 이어갔으며, 약 5분여 뒤 다시 조명이 다시 켜지자 관객들 모두가 환호성을 외치며 공연장은 감동의 도가니로 휩싸였다.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양국의 국민들이 난관을 힘을 모아 헤쳐나가는 감동적인 장면을 연출하면서, 현지에서도 ‘공연을 살린 기적의 핸드폰 조명’, ‘후에를 밝힌 기적의 빛’, ‘양국의 미래를 밝히는 희망의 불빛’ 등 찬사가 쏟아졌다.

한국과 베트남의 전통 문화도시를 잇는 우정의 빛은 오래 오래 반짝일 듯하다.

 

이한웅 기자  content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맥가이어 2017-11-17 15:10:16

    ㅎㅎㅎ 보기좋네요~~~그런데 후에에 가보셨나요???? 인구 30만정도 작은도시에 5천명수용할 극장이 없을텐데...그냥 그렇다구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