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생각&저생각 특파원리포트
포스코건설 시공, 미얀마 롯데호텔 “명물” 각광포스코 출자사들, 역할 분담통해 미얀마 교두보확보.

포스코건설이 2014년 수주해 지난 9월, 개관한 미얀마의 ‘롯데호텔 양곤’이 미얀마의 국가적 명품 건축물로 떠오르고 있다.

양곤에서 최고층 높이를 자랑하는 이 호텔은 99m 높이의 황금불탑인 쉐다곤 파고다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으며 인야호수에 맞닿아 호수 위로 뜬 연꽃을 형상화해 건축되었다.

@포스코건설등 포스코출자사들의 협력으로 건설돼 지난 9월문열 연 '롯데호텔 양곤'

호텔은 지하 2층~지상 15층 규모로 객실 343실을 갖춘 호텔동, 지하 1층~지상 29층에 객실 315실이 마련된 서비스아파트먼트로 구성됐다. 크기는 부지면적 2만2237㎡, 연면적 10만4123㎡이다. 포스코건설은 당초 1590억원에 호텔건립 사업을 수주했지만 공사 규모로 인해 2136억 원이 쓰였다.

양곤에서 가장 높은 건물인 이 호텔은 양곤의 랜드마크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인야호수 주변은 2014년 미얀마 환경보전지역인 ‘그린존’으로 지정됐다. 때문에 14층 이상인 건물은 주변에 들어설 수 없는 상황이다.

포스코A&C와 삼우설계가 공동설계로 진행한 건축디자인도 양곤에 있는 건축물 중 단연 돋보인다. 호텔 외관은 양곤 최초로 커튼월(통유리벽) 공법이 적용됐다. 연꽃잎을 형상화한 유리로 둘러싸인 건물은 양곤의 푸른 하늘을 비추며 도시의 매력을 더한다.

특히 이 호텔은 포스코건설을 비롯 포스코대우·롯데호텔·미래에셋대우가 힘을 합쳐 민간정부 수립후 적극적인 개방을 추진중인 미얀마를 앞서 개척했다는 데 큰 의미다.

포스코건설은 건설투자자로서, 포스코대우는 전략적투자자로서 미얀마 양곤호텔 개발사업을 추진왔다. 해외진출 과정에서 포스코 그룹사들의 서로 호흡을 맞춰 시너지를 확대하는 것 또한 의의가 있다. 포스코건설은 약 4년간의 공사 기간을 거쳐 5월 호텔을 완공했다. 입찰부터 개발 및 운영까지 전 과정을 총괄해온 포스코대우는 프로젝트 주관사로서 호텔사업 전반을 관리한다.

양곤에서 북쪽으로 30km 가량 떨어진 핀마빈산업단지에는 포스코의 철강교두보가 확고하게 구축되어있다. 포스코는 아연도금강판 합작공장 <미얀마포스코>를 설립, 지난 1999년부터 첫 가동에 들어갔으며 포스코강판도 바로 옆에 미얀마최초의 컬러강판공장 <미얀마포스코C&C>를 건설, 지난 2014년부터 가동하는 등 돋보이는 해외경영 능력을 자랑하고 있다.

미얀마 양곤=이한웅 기자  content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얀마 양곤=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