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줌-in 영상스케치
(항공영상) 헐리는 대성아파트, 시작되는 도시재생영상제공=포항시/편집=콘텐츠코리아

2017년 지진으로 부서져 사용 불가 판정을 받았던 흥해대성아파트가 24일부터 철거되기 시작했다.

대성아파트의 헐림은 도시재생의 본격적인 시작을 의미하기도 한다.


 

 


대성아파트는 2017년 11월 15일 지진 피해가 집중된 곳이다. 당시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 지진으로 6개 동 가운데 4개 동에서 지하층 기둥 파손, 벽면 균열 등 큰 피해가 났다.
 
지진 이후 대성아파트는 건축물 안전진단에서 ‘위험’ 판정을 받았고 4개 동 주민은 LH공사 임대 아파트 등으로 모두 이주했다.
 
포항시는 대성아파트를 철거한  땅에 마더센터, 시립어린이집, 창업지원센터, 공공도서관, 공공임대주택을 융합한 시설을 갖춰 갈 계획이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