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줌-in 영상스케치
<포항시 포토詩> 공중전화, 디지털 치매
@포항 지곡동

을날 공중전화 부스가 정겹다 



그  수 많은 사연을 꿀꺽 꿀꺽 삼키던  전화기
늘 길게 늘어 선 줄 뒤에 기다렸는데 ~
요즘  찾는 이  없는  그대,  우리 처지네
23년만에  네 게 다가가  수화기를 들어 본다
ㅠ ㅠ  
그런데 그런데  번호가  기억 안나.
단축번호 말고는 하얗게 머리가 비어있다. 
公衆전화기 앞에 섰다가 空中에  하소연만 쏟아내고 돌아선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