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줌-in 포토에세이
배롱나무꽃 만개한 병산서원의 아침

한여름, 안동 병산서원의 아침은 분홍빛으로 물들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병산서원에 배롱나무꽃이 만개했다.
무더위 속에서도 분홍빛으로 물든 병산서원을 보기 위해 관광객과 사진작가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흔히들, 만대루가 병산서원의 백미라고 하나, 이 때만큼은 배롱나무꽃이 병산서원의 백미다.
한편, 병산서원은 지난 7월 '한국의 서원'으로 도산서원 등 8곳의 서원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사진제공=안동시농업기술센터 이용덕씨

 

콘텐츠코리아  webmaster@contentskoreas.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