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와 산업 공공기관
포항상공회의소, 2019년 비영어권 브랜드개발 지원기업 3개 선정경북지식재산센터, “비영어권 브랜드개발로중국, 베트남 수출경쟁력 강화

포항상공회의소(회장 김재동) 경북지식재산센터는 지난 6월 25일(화) 포항상공회의소 2층 회의실에서 2019년 비영어권 브랜드개발 지원사업 협력기관을 선정하여 본격적인 개발 지원사업에 들어갔다.

경북지식재산센터는 글로벌 IP 스타기업의 비영어권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권리화 지원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지원대상은 마그네틱 기술 전문회사 ㈜유엔디(구미), 와이파이 장비 전문회사 넥서스텍(주)(구미), 건강음료 전문회사 ㈜프레쉬벨(경산) 등 총 3개 중소기업을 지원한다.

본 사업은 중국, 베트남 등 비영어권 국가에 진출(예정)한 중소기업이 현지 언어, 문화, 상황 등을 고려하여 현지에 적합한 브랜드를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해외 경쟁력 강화를 유도하기 위한 특허청과 경상북도의 지원 사업이다.

올해는 3개 과제에 총 13개 협력기관이 입찰하였고, 외부 전문가의 심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3개의 브랜드전문 협력기관이 선정되었으며 7월중으로 본격적으로 사업을 착수하여 최종결과물은 11월경에 도출될 예정이다.

경북지식재산센터 전성구 센터장은 “경북지식재산센터에서는 중국, 베트남 등 해외진출 성장을 통해 도약할 수 있는 유망기업들을 선정해 전폭적인 지원을 해주고 있다. 비영어권 브랜드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해외에서 성공적으로 브랜드를 런칭하여 선도적인 브랜드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역주도 중견기업이 될 때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