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극복> 포항지진
포항지진 특별법! 광화문에서, 국회에서 1인시위

「포항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이대공 김재동 허상호 공원식, 이하 ‘범대위’)가 7월2일(화)에 이어 8일(월)부터특별법제정 촉구 1인 릴레이 시위를 본격적으로 벌이고 있다.

범대위는 지난 7월2일(화)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1인 시위를 시작했으며, 8일(월)부터 청와대, 국회, 광화문 광장 등 3군데에서 1인 릴레이 시위와 유인물 배포하는 등 본격적인 대국민 홍보활동을 벌이고 있다.

범대위 공원식공동위원장은 “지난주 더불어민주당 홍의락의원이 ‘포항지진 피해구제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을 대표 발의하기로 결정해 환영 입장을 밝혔으나, 아직 해당 상임위에 법안 제출이 늦어지고 있다”며 “하루속히 법안을 제출되어 여·야 약속대로 특별법이 우선법안으로 심의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공위원장은 또 “법안제출이 계속 늦어질 뿐 아니라 우선법안으로 심의되지 않을 경우 포항시민들의 뜻에 따라 또다시 대규모 상경 시위를 할 수 밖에 없다”며 “포항지진은 국가사업으로 인한 인재인 만큼 국회와 정부는 하루속히 특별법 제정을 통해 포항시민과 포항시의 피해 구제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범대위는 올해 3월20일 포항지진이 촉발지진이라는 정부조사연구단 발표 이후 범시민결의대회, 청와대 국민청원, 산자부 항의 시위, 감사원 정도감사 촉구, 대시민 공청회, 국회 항의 시위 등 특별법 조기 제정을 위해 매진하고 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