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멋진 정책아이디어
포항 철길 숲도 몇년 후면 이렇게 될까?대전 정부청사앞 자연공원 콘크리트 걷어내고 숲조성하니 새들이 찾아와

포항의 그린웨이 위에 사람과 새가 같이 걷고 날 수 있다면~

대전시 서구에 위치한 정부대전청사 앞 <자연마당>이 그 모델이 될 수 있다.

이 곳은 정부대전청사 앞 전면광장으로 당초 1998년 조성이후 타일과 블록 등 인공포장재로 덮어서 눈부시은 물론 복사열등으로 통행하는 공무원이나 시민들의 불평과 불만이 많았던 곳.

그 후 2014년, 당시 행정자치부와 환경부는 도시와 생태가 어우러지는 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해 큰 결정을 내렸다. 콘크리트 등 인공 포장재를 걷어내고 토양을 살리는 한편 습지와 초지등 다양한 생물서식처를 조성하며 도시의 생물다양성을 증진시켜 대전시민의 생태휴식공간으로 꾸몄다.

2016년10월 완공후 그리고 몇년이 지나자 자연스럽게 새들이 날아와 사람과 공존하고 있다.

포항철길숲이 이 길을 따라 걸었으면 좋겠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