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창고 콘텐츠
발빠른 안동, 그 단새 유네스코 등재 축하행사까지세계유산 도산서원, 병산서원에서 축하행사 열려

안동시는 7일 도산서원, 병산서원에서 ‘세계유산 등재 축하 행사’를 개최했다.

세계유산위원회는 지난 6일 도산서원, 병산서원이 포함된 ‘한국의 서원’을 세계유산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날 행사는 도산서원에는 권영세 안동시장이, 병산서원에는 김세환 안동시 부시장이 관광객 맞이에 나섰다.

시는 양 서원을 방문하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회탈 목걸이 등 기념품을 제공하며, 등재의 기쁨을 함께 나눴다.

도산서원은 이날 입장료를 받지 않았으며, 두 서원에 입구에 축하 방명록도 비치해 관광객들이 인사말을 기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세계유산으로서의 서원 가치를 새롭게 느낄 수 있는 축하의 장을 마련했다.

도산서원을 방문한 한 관광객은 “안동이 할머니 집이라 주말에 들렀다가 도산서원을 찾게 됐다. 마침 도산서원이 세계유산에 등재된 첫날 방문하게 돼서 더 기쁘다. 세계유산 등재를 축하한다.”고 말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도산서원, 병산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는 우리 모두가 반기고 축하해야 할 일이다.”며, “우리의 전통가치, 문화유산이 세계에서 인정받은 결과이며, 앞으로도 이러한 안동의 가치를 세계화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경호 기자  islin@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