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와 산업 산업현장
포항제철소의 '스마트팩토리 사례' 벤치마킹 잇따라제조업의 미래 판단, LG전자 소재 임원단 12명 포항제철소 견학

포스코가 최근 ‘2019 세계경제포럼’에서 세계 제조업의 미래를 선도할 등대공장으로 선정된 가운데, 지난 4일 LG전자 임원단이 포항제철소를 방문해 스마트팩토리가 적용된 주요 공장을 견학했다.


이날 홍순국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장(사장)을 비롯한 연구개발 분야 임원단 12명이 동행했다. 이들은 포항 스마트데이터센터를 시작으로 인공지능(AI) 제어 기반의 스마트고로인 2고로와 자동제어기술이 적용된 2열연공장을 차례로 둘러봤다.

홍순국 LG전자 사장은 벤치마킹을 함께 한 임원들에게 “포스코의 스마트팩토리 플랫폼과 기술 중 LG전자에 적용 가능한 내용을 즉시 검토하고, 앞으로 포스코와 LG전자 양사 간 스마트팩토리 분야 협력방안을 논의하자”고 말했다.

포스코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철강사업 분야에서 초격차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포항 2열연공장을 시작으로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나섰다. 이를 통해 저원가·고품질의 철강제품 생산이 가능해졌으며, 안전, 환경, 경영지원 등 전분야에 걸쳐 확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올해 초 창원1공장에 스마트공장을 도입하기 위한 공사를 시작했다. 창원1공장은 냉장고, 전기레인지, 오븐 등을 생산하는 대표적인 공장으로, LG전자가 가전 계열에 대규모 스마트공장을 도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포스코는 앞으로 설비강건화와 자동화를 기반으로 하는 ‘지능형 제철소’를 목표로 스마트팩토리를 지속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