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마당
구룡포의 다양한 문화관광자원 결집해 해양문화 관문으로 삼아야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주최 호미반도 관광특구 조성 토론회에서

호미반도 해양문화 관광특구 조성 토론회가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과 포항 남 울릉 지역위원회(위원장 허대만) 주관으로 3일 구룡포 읍민회관에서 개최됐다.

천혜의 해양 문화 관광자원을 가지고 있는 호미반도와 구룡포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해양문화관광의 거점으로 육성하고자 마련된 이번 토론회에 200명이 넘는 지역주민과 관련 산업 관계자가 참석하여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축하 동영상을 통해 “호미반도가 문화관광 특구로 지정되어 포항시와 호미반도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집권여당 대표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안민석 의원은 “오늘 토론회를 통해서 나온 제안들을 잘 새겨듣고 해당 상임위원장으로서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발제에 나선 김주일 교수(한동대)는 ‘파도를 닮은 땅, 호미반도의 나아갈 길’이라는 주제로 역사, 문화, 생태적인 관점에서 호미반도의 가치를 새롭게 해석하며 호미반도와 관련한 기존 사업들을 되짚어 보고 ‘구룡포 7대 관광자원의 재발견’,‘구룡포 재생사업’,‘호미반도 트레일 조성’,‘장기읍성 복원사업’ 등을 통해 호미반도의 명소화 방안을 밝혀 참석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이어진 토론 시간에는 이재도 경북도의원이 ‘해양관광 특구 조성기대효과와 다양한 지원 확보 방안’이라는 주제로 해양관광 특구 조성 필요성과 정부 지원확보 방안과 지자체의 역할에 대해 짚었고, 김정숙 포항시의원과 허남도 포항시의원은 호미반도권 지역 특화형 해양관광자원 확충 및 콘텐츠 개발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면서 관광활성화를 통한 지역민의 실질적 소득증대 및 일자리 창출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허대만 위원장은 “호미반도의 강점을 활용한 해양문화 관광사업에 대해 과거와 달리 종합적이고 실질적인 중앙정부와 정치권의 지원을 이끌어내서 굴뚝 없는 산업단지를 만들 수 있도록 실질적인 활동을 하는 좋은 계기가 마련됐다”고 이날 토론회의 성과를 설명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