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감지대 소비자
두둥~ 날아다니는 포항産 애플수박 잡솨 보셨능교?한 손에 쏙 애플수박, 1인가구 겨냥 농가 고소득 창출 기대

포항시는 지난해에 이어 2019년에도 애플수박 재배에 성공해 본격적인 출하를 시작하며, 여름철 농가의 고소득 창출을 견인하고 있다.

@연일읍 중명리에서 애플수박을 재배하고 있는 성영국 씨가 시설하우스에 열린 애플수박을 들어보이고 있다.

기후변화에 대응한 새소득원 발굴을 위한 새작목 도입을 목적으로 올해도 포항시는 사업비 4,500만원을 투입해 「기후변화대응 애플수박 재배시범」사업을 추진했다.

현재 연일읍 중명리 일원의 1.5ha 시설하우스에서 10개 농가가 참여해 재배하고 있으며, 현재 10톤이 출하됐고 앞으로 9월까지 지속적으로 출하될 예정이다.

애플수박은 기존 수박에 비해 무게는 1/4이며 껍질이 얇아 2인 가구 등 소규모 가족에서 특히 수요가 많으며, 올해 재배된 신품종 애플수박은 당도가 10~12brix로 일반수박과 비교해도 단맛이 우수하고 육질 또한 뛰어나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연일읍 중명리에서 애플수박을 재배하고 있는 성영국(58)씨는 “애플수박은 계약재배를 통해 판매가 되고 SNS를 통한 직거래로도 찾는 사람이 많아 판매 걱정이 없는 효자작목으로 자리잡고 있다”면서 “토마토나 수박보다 높은 소득이 예상된다”고 했다.

포항시농업기술센터 장영락 기술보급과장은 “부추, 시금치 등 주산작물이 연작피해로 인해 대체작물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며 “농업기술센터에서는 기후변화와 농업인 소득하락에 대응하여 애플수박을 지역 특화작목으로 육성하기 위해 기술적인 지원과 확대보급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우성희 기자  woocat@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