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감지대 Design
포항 테라노바 제안자 이대준교수, 경주의 총괄건축가로 위촉디자인 혁신을 통한 창조적이며, 미래를 담는 도시경관 조성 계획

포항 테라노바프로젝트의 제안자로 알려진 이대준 한동대교수가 이번에는 경주의 도시 공공건축물 디자인을 총괄 지휘하게 된다.

경주시는 공공건축물의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해 쾌적하고 사용하기 편리한 시설물 건립 추진을 위해 총괄건축가 제도를 도입키로 하고  18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한동대학교 공간환경시스템공학부 이대준교수를 총괄건축가로 위촉하고 위촉장을 수여했다.

이번에 위촉된 이대준 교수는 세계적인 건축가인 마키 후미코의 제자로 포항 테라노바 제안자 겸 총괄디렉터, 포항의 동빈내항⋅포항 중앙상가 실개천 프로젝트 등에 참여한 건축가로 경주의 역사적 배경 속에서 역사도시와 터(LOCUS)에 대한 해석을 중심으로 ‘더 경주 디자인 포럼’을 2019년 2월 개최한 바 있는 경주시 건축문화에 폭넓은 이해와 역량을 갖춘 건축가로 알려져 있다.

총괄건축가는 경주시의 공간정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1억 원 이상의 건축행위가 수반되는 공공시설사업에 대해 계획, 설계, 시공, 운영관리의 종합적인 자문을 담당하고, 민간건축물의 경우에도 건축주가 원할 경우 디자인 자문을 받을 수 있도록 해 도시경관 개선과 공공시설물의 미관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그동안 공공건축의 경우 행정절차 위주로 진행해 오던 공공시설사업에 민간전문가를 참여시키기 위해 지난단 29일 ‘경주시 총괄건축가 운영 규정’을 제정했으며, 앞으로 공공건축가인 분야별전문가 4인을 추가 임명해 공공시설물 건립에 민간전문가를 참여케 하여 역사도시 품격에 어울리는 공공시설물 건립을 추진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의 역사성과 미래를 담을 수 있는 공간 및 공공건축 대혁신을 준비할 기회인만큼 총괄건축가가 경주시 공공건축 사업의 중심이 되어 어느 공간이든 경주의 품격이 묻어나는 계획과 미래를 만들어 달라고 했다”고 당부했다

김동헌 기자  kimcopy@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