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마당 관광
이번 주말엔 경주엑스포서 이색 벼룩시장에스 '특별함'을 쇼핑하다8·9일 이틀간 엑스포 문화센터서 ‘빛-클래시마켓’ … 전국 65팀 참여

이번 주말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공원에서 특별한 장터가 열린다.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오는 8·9일 이틀간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문화센터 2층에서 ‘빛-클래시마켓(Bit-Classy Market)’이 열린다고 밝혔다.

경주에서 매월 열리는 ‘빛-클래시마켓’은 직거래장터와 벼룩시장이 결합된 형태로 SNS상에는 경주를 대표하는 플프마켓(Flea+Free Market : 작가, 예술가, 전문가 등이 시민과 교류하고 소통하는 ‘프리마켓’과 중고물품이나 안 쓰는 물건을 사고파는 ‘플리마켓’의 조합)으로 이름나 있다.

특히 ‘경주의 사계절을 아름답게 비추는 마켓’이라는 콘셉트로 황리단길 예술거리, 벛꽃이 핀 코오롱호텔, 가을 숭혜전 등 경주의 특색 있는 장소와 계절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곳을 선정해 홍보하고 있다.

이번 달에는 장미와 개양귀비꽃이 만발해 초여름의 싱그러움이 가득한 경주엑스포 공원을 마켓 장소로 정했다.

마켓은 전국 각지의 셀러(Seller) 60여팀이 참여해 의류, 인테리어 소품, 장난감, 수공예품, 커피, 과자, 식품류 등 다양한 물품을 판매한다.

또 슬라임 체험, 키즈클래스, 나만의 에코백만들기, 큐브비누모빌만들기 등 어린이와 가족들이 함께할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운영시간은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경주엑스포 김성훈 마케팅팀장은 “경주를 온전히 느낄 수 있는 곳에서만 열리는 ‘빛-클래시마켓’이 경주엑스포공원에 마련돼 매우 뜻깊다”며 “단순한 쇼핑공간이 아니라 사람들이 머무는 소통의 자리, 경주엑스포를 찬찬히 둘러보고 그 진가를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의 랜드마크 ‘경주타워’와 SNS 핫플레이스 ‘솔거미술관’이 있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일 년 내내 공원을 상시 개방해 다양하고 수준 높은 전시·공연·체험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6월 한달간 ‘네잎클로버를 찾아라’는 이벤트를 통해 엑스포공원에서 네잎클로버를 찾아오면 유료전시관(경주타워, 엑스포기념관, 쥬라기로드, 첨성대영상관) 중 1곳에 무료 입장할 수 있다.

 

김동헌 기자  kimcopy@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