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극복> 포항지진
포항지진은 人災, "포항지진특별법" 당장 제정하라!!포항시민 1000여명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촉구 국회 上京 시위

포항 시민 1000여명이 3일, 포항지진 피해 배·보상을 담은 「특별법」 조기 제정을 촉구하는 국회 정문 앞에서 상경 집회를 가졌다.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이날 집회에서 시민들은 오전 7시 관광버스 16대와 승용차 등에 나눠 타고 상경했으며, 이날 낮 12시30분 국회 정문 앞에 도착해 곧바로 시위에 들어갔다.

재경포항향우회원 300여명도 이날 상경한 포항시민들과 함께 집회에 동참했다.

이날 시민들은 「국회는 촉발 지진피해 특별법을 즉각 제정하라」 「국가는 사과하고 배상하라」 「포항11.15 촉발지진 책임자를 구속하라」 「실질피해 보상하여 포항경기 회복하라」 등의 내용이 적힌 만장, 현수막, 핸드피켓 등을 들고 국회를 향해 시위를 벌였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면담

또 공동위원장단은 이날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차례로 면담한 뒤 포항지진 피해 실상을 설명한 후 특별법 조기 제정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전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면담

이와함께 시민들은 이날 국회 앞 시위를 벌인 뒤 도보로 국회 앞 더불어민주당사와 자유한국당사로 걸어가 당사 앞에서 특별법 조기 제정을 촉구했다.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포항지진은 정부가 추진하던 포항지열발전소에 의해 촉발된 인재(人災)임이 분명한데도 가해자인 정부는 아직까지 진정성 있는 사과 한마디 없다”며 “국회는 하루빨리 특별법을 제정해 피해자인 포항시민들에게 조속히 배상해야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집회에는 김정재· 박명재 포항 지역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허대만· 오중기 지역위원장, 정의당 박창호 경북도당위원장 등 지역 정치권 인사들도 함께 참여했다.

한편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는 포항지역 각 시민사회단체, 종교계, 노동계, 지역정치권 등 전체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으로 인한 촉발지진이라는 정부조사연구단 발표(2019.3.20.) 3일 뒤인 3월23일 발족한 후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시위 참가 시민과 향우회원들은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한국인 관광객 참사에 대해 묵념으로 애도를 표한 뒤 시위를 시작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성난포항시민 2019-06-21 12:11:03

    북한의 목선 침투에도 국방부,청와대등은 서로 핑게만‥
    그렇게 최강 국군의 사기를 떨어뜨리더만‥
    포항의 인재로 판명된 지진에 무슨 대책하나 없으니
    시민들은 믿을수 없는 현실에 불신만 쌓여간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