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경북道
관광과 인문학이 만나다, 경북도, ‘백두대간 인문캠프’운영1일(토) 안동 하회마을 만송정에서 소설가 ‘김훈’ 첫 강연

경상북도는 인문학과 관광을 연계한 경북관광 명소화와 인문관광 분위기 확산을 위하여  1일 오후 4시 안동 하회마을 만송정 솔밭에서 소설가 김훈을 초청해 명사와 함께하는 경북기행 ‘제1회 백두대간 인문캠프’를 개최했다.

@사진=경북도

경북기행 ‘백두대간 인문캠프’는 인문학을 통한 경북 관광자원화를 추진하고, 유명인(celeb, 셀럽) 마케팅을 통한 인문관광 분위기 확산을 위해 올해 처음 총 4회(6, 7, 9, 10월)에 걸쳐 인문학 각계 저명인사를 초빙해 진행한다.

인문캠프는 명사들의 지역 연고나 저서의 배경이 된 장소에서 강연을 하고 독자들과 함께 현지를 탐방하는 1박 2일 행사로 열린다. 첫날 강연장에는 주제강연, 문학토크, 작은 음악회, 낭독회, 팬사인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으며 초청 강연에는 누구나 무료로 참여가 가능하다.

특히, 1일(토) 첫 인문캠프에는 ‘하회마을-비스듬히 외면한 존재의 품격’이라는 주제로 소설가 김훈의 강연이 진행됐다.

일반 관광객, 지역주민, 언론기자단 등 1,000여명이 함께한 가운데 특별 출연으로 한겨레 최재봉 기자와의 대담회를 통해 참가자와 함께 인문학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2부 순서인 작은 음악회에는 ‘소설을 노래하다’라는 주제로 공연 및 다양한 문화행사가 마련됐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