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마당 축제(festa)
불꽃至尊 재확인,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에 찬사도 펑 펑 펑시민중심축제에 국내 최대 연화발사 1Km의 위엄 골고루 갖춰

포항은 역시 국내 어느 도시도 따라 올수 없는 강력한 불과 빛의 도시였다.

서울과 부산의 국제 불꽃행사도 포항을 넘볼 수 없는 독특한 노하우가 밤하늘에 기록돼 있었다. 지난 15년간 차근차근 축제 자체의 브랜드를 쌓아 올린 결과이다.

@사진=포항시제공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가 형산강체육공원을 새로운 빛의 놀이터와 불꽃의 공연장으로 만들었다. 그리고 앞으로 포항국제불빛축제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사진=콘텐츠코리아

5월 31일부터 6월 2일까지 형산강체육공원과 포항운하에서 ‘70년 역사 포항, 희망의 불빛을 밝히다’라는 주제로 펼쳐졌으며, 축제 브랜드로서의 “포항국제불빛축제”의 저력을 과시하였다.

@사진=콘텐츠코리아

기존 나열식 프로그램 구성에서 설화를 바탕으로 한 스토리 라인으로 기존 프로그램과 신규프로그램의 조합하였으며, 젊은 층부터 노년층까지 다양한 세대가 어울릴 수 있는 축제의 장을 펼쳤다.

@사진=콘텐츠코리아

특히 축제 첫째 날인 5월 31일에 포항운하에서 진행한 국내 최다의 대형인형과 오브제가 참여한 “불빛 퍼레이드 :빛, 희망, 귀환”은 헝가리 사고로 인해 개막 퍼포먼스 등을 취소하며 차분한 분위기 속에 시작하였다. 그러나 대형인형과 다채로운 의상과 불빛도구로 무장한 시민 퍼레이드단은 축제장을 뜨겁게 만들었다. 퍼레이드를 관람하기 위해 찾아온 관람객들은 1.3Km의 거리를 꽉 채우며 대형 마리오네트 아시아 허브 도시의 가능성을 증명시켜 보였다.

포항국제불빛축제의 킬러콘텐츠는 역시 강하였다. 올해 포항문화재단은 시 승격 70년을 맞이하여 그 어느 해보다도 강렬한 불꽃의 향연을 선보여 현장을 찾은 관람객에게 새로운 환상의 순간을 선사했다.

1일밤 진행된 “포스코와 함께하는 국제불꽃쇼”에서 캐나다팀은 해와 별을 주제로 한 감성적인 음악과 다양한 연출 테크닉으로 세계적인 클래스를 증명해 보였으며, 일본팀은 포항의 시화인 장미를 상징하는 듯한 불꽃연출과 더불어 다채로운 색과 희망을 담은 일본 축제 ‘마쯔리’의 기운이 물씬 담긴 연출로 관람객에게 일본 특유의 불꽃의 미학을 선보였다.

2일 차 단연 압권은 역시 1Km 연화연출구역 확대로 국내 최대 너비의 불꽃쇼를 볼 수 있었던 “그랜드 피날레”였다. 6분간 3만 5천발에 다다르는 연화연출은 고요하면서 잔잔히 연화발사구역의 범위를 조금씩 선보이다 화려하고 웅장하게 터지는 야성과 같은 불꽃의 향연은 현장에 있던 관람객에게 불꽃의 아름다움이 어떤 것인지를 보여주었다.

축제기간 중 축제장 내 다양한 먹거리뿐만 아니라, 영일대해수욕장, 죽도시장 등 포항의 유명 먹거리가 형성되어 있는 지역까지 축제 관람객이 몰려들어 축제를 통한 경제적, 사회적 파급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