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와 산업 산업현장
포스코케미칼, 포스텍과 어깨동무 하며 産學일체연구 협약에너지소재 및 탄소∙화학소재 분야 역량 강화, 산학일체연구센터 설립

 포스코케미칼(민경준 사장)과 포스텍(총장 김도연)이 5월8일 포스텍 본관 대회의실에서 에너지소재 및 탄소∙화학소재 분야 연구역량 강화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포스코케미칼과 포스텍은 8일 포스텍 대회의실에서 에너지소재 및 탄소∙화학소재 분야 연구 및 전문 인력 육성을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 협약식 체결 후 민경준 사장(앞줄 왼쪽 세번째)과 김도연 총장(앞줄 왼쪽 네번째)을 비롯한 임직원과 관계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민경준 사장과 김도연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협약에서 포스코케미칼과 포스텍은, ‘산학일체연구센터'를 공동으로 구축하고, 포스코케미칼이 5년간 연구비 총 15억원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포스코케미칼은 포스텍과 함께 △이차전지소재 △탄소소재 △화학소재 등 세가지 분야의 공동연구를 통해 산학협력을 강화하고, 산학연 파견 및 장학생 제도 등을 통해 전문인력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5월부터 2024년 5월까지 1단계 협력을 통해, 고성능 양·음극재 배터리와 프리미엄급 신규 활성탄 소재 개발 등 세계적인 기술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민경준 사장은 "포스코케미칼은 전통사업인 내화물의 제조·시공·정비에서부터 화성·라임 등의 생산 및 관리, 제철 부산물을 활용한 침상코크스 생산, 2차전지 사업 등을 통해 에너지소재 및 탄소·화학소재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며 “이러한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는 인재이며, 이번 산학일체연구센터 구축으로 산업의 기반이 되는 인재 육성 및 산학 교류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연 총장은 “우리나라 최초의 연구 중심 대학인 포스텍이 화학과 에너지 소재의 글로벌 리딩 컴퍼니로 도약하는 포스코케미칼과 함께 산학일체연구를 진행하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기존의 협력에서 한 차원 더 나아가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창출하는 협력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