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멋진 아이디어예요
봄날, 다육다육한 연일 택전마을의 팜파티 "주목"사회적협동조합 숲과 사람,11일 경북형 행복씨앗마을 시범사업 변화 소개

‘제1회 다육에 빠진 택전마을 팜파티’가 오는 11일 오후 12시부터 5시까지 남구 연일읍 택전1리 마을회관 앞에서 열린다.

‘팜파티’는 도시민이 직접 농촌을 방문해서 농촌의 문화를 즐기는 행사로, 이번 택전마을 팜파티에서는 반려식물로 널리 알려진 ‘다육식물’을 활용해 그동안 마을주민들이 전문가로부터 배우고 익힌 다육아트로 마을정원을 꾸미는 모든 과정을 선보인다.

특히 지난 3월초부터 본격적으로 조성되기 시작해 벌써부터 입소문을 탄 다양한 ‘동물모형 다육공원’을 비롯해 골목길을 따라 걷다보면 빈 공터에 조성된 물줄기 모양의 ‘기다림의 강’ 정원, 잠시 쉬어갈 수 있는 ‘다육이 마을쉼터’ 등 마을 곳곳에 조성됐거나 조성중인 공원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참가해 마을정원을 모두 둘러 본 시민들에게는 다육아트를 직접 체험해 보고 기념화분도 만들어 갈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사회적협동조합 숲과 사람’ 박희경 대표는 “최근 농촌마을이 겪는 세대 간 단절, 외부인과의 갈등을 극복하고 공존하는 방안으로 다육이 특화마을로의 변신을 시도하고 있는 만큼,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셔서 격려와 지도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처음 시행된 ‘경북형 행복씨앗마을사업’은 유·무형의 자원을 수익과 일자리 창출로 연결해 침체된 농촌의 공동체 기능을 회복하기 위한 주민주도의 농촌 재생사업이다. 지난해 4월에 진행된 공모에는 포항시(택전마을) 포함해 도내 총 49개 주민 공동체 또는 법인‧단체가 응모했으며 최종 결과 17곳을 최종 사업지로 선정됐다..

‘택전마을 팜파티’는 이날 행사를 포함해 오는 6월과 8월까지 모두 세 차례 개최할 예정으로, 이번에 참여하지 못하더라도 다음 팜파티를 통해 다양한 체험을 함께 누릴 수 있다.

 

우성희 기자  woocat@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