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 일 포커스
다둥이 출산기운, 포항 대이동으로 "大移動"최근 세쌍둥이 출산가정에 축하와 출산용품 전달

포항시 남구 대이동에서 최근  세쌍둥이가 태어나 마을 주민들로 부터 축하와 함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세쌍둥이가 태어나는 경사를 맞은 주인공은 이원태(34세), 김은주(34세) 부부로 2017년 첫째 딸에 이어, 2019년 3월 아들1, 딸 2명을 출산해 네 자녀 다둥이 부모가 되는 기쁨을 얻었다.

세쌍둥이 출산소식에  11일 대이동 개발자문위원회(위원장 이상홍)는 출산축하금(150만원)을, 대이동자생단체장협의회에서 30만원 상당의 출산용품을 세쌍둥이 가정에 전달하며 축하를 전했으며, 이동온천휘트니스(대표 조광제)에서도 목욕이용권을 지원하는 등 세쌍둥이 출산을 함께 기뻐하며 축하하였다.

포항시에서는 삼둥이 가정에 출산장려금(첫째아 20만원, 둘째아 60만원, 셋째아 이상 220만원), 양육수당, 아동수당, 둘째아 이상 건강보험지원, 네자녀 이상 다자녀가정 특별양육비, 각종 예방접종 등을 지원하게 된다.

세쌍둥이 가족은“주위 분들의 많은 관심과 축하에 감사드리며, 산모와 아이가 건강함에 감사하고, 아버지로서 책임감을 느낀다.”며,“사랑으로 건강하게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이상배 대이동장은“세쌍둥이 탄생이 출산장려 분위기 확산에 큰 도움을 주었으며, 무엇보다 건강하게 잘 태어나 주어 기쁘다.”며, “출산장려 정책과 다양한 신규시책 발굴로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로 만들어 가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채진 기자  genie6819@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