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Zoom-in 생각담은 사진기
'산불'과 '지진특별법 국민청원 북새통'에 여의도 국회에서의 MOU

 

요즘들어 국회쪽에서 들려오는 소식들은 시민과 국민들의 힘을 빠지게 하는 것들이 많다.

지난 5일, 서울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는 MOU체결 행사가 하나 열렸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박명재 국회의원실과 포항시는  이날 국회철강포럼, 포항,광양 등 철강도시, 연구기관, 대학, 기업지원기관 등 총 19개 핵심기관과 기관간 협력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체결 기관으로는 국회철강포럼을 비롯 포항시, 당진시, 아산시, 광양시, 경상북도, 충청남도, 전라남도,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철강협회, 재료연구소, 포항산업과학연구원, 강릉원주대, 공주대, 연세대, 포스텍, 포항․경북․충남테크노파크로 총 19개 기관이다.

이날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 경상북도, 포항시가 철강산업과 철강중소기업들의 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해부터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추진해 오고 있는 ‘미래산업 대응 철강혁신생태계 육성사업’의 효율적 추진과 사업의 성과 제고 및 확산을 위해 열린 것으로 취지는 좋았다.

그러나 시간과 장소가 문제다.

행사시간인 5일에는 포항에 잇따라 3건의 산불이 일어나 군장병 및 공무원과 소방인력,자원봉사자의 투입은 물론 인근 자치단체의 행정지원으로 부산한데다 산불발화지점 인근 주민들은 대피하는 상황이다. 또 지진특별법 제정 국민청원으로 지역사회 전체에 긴장감이 감도는 시점이다.

이럴 경우 국회소회의실에서 지자체 및 철강관계자만 참석하는 간략한 행사라면 일정을 조정함이 마땅한데도 MOU는 예정대로  진행됐다.

이 바람에 산불진화 등으로 자리를 지켜야 할 송경창 포항부시장은 물론 이점식 포항테크노파크원장 등 포항지역 관련기관 대표들이 서울로 올라가야 했다.

요즘 여러가지 이유로 포항시민들은 속에서 '천불' 이 나는 것 같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