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극복> 포항지진
지진방재도 해오름 동맹으로 뭉쳤다.포항·울산·경주, 지진방재 정보 공유해 안전도시 조성에 총력

포항시와 울산시, 경주시(해오름 동맹)는 14일 포항시청 회의실에서 지진 관련 정보공유 및 시책 발굴을 위한 ‘지진방재 및 대응 공동협력단 회의’를 가졌다.

@해오름동맹 지진방재 및 대응 공동협력단 관계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2019년 신규 사업으로 세 도시에서 제안한 5개 안건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추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력단은 지난해 8월 이강덕 포항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이 맺은 해오름동맹 2차 상생협약을 실천하고, 지진 위험이 높은 양산단층에 인접해 있는 세 도시가 함께 대비하고자 지진방재∙대응 공동협력단을 운영해 오고 있다.

회의에서는 최근 포항에서 제작한 지진백서와 대피 지도 등 자료를 공유하고, 울산시와 경주시의 지진 방재 시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지진을 더욱 효율적으로 대비하고 방재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3개 도시는 지진 등 재난담당 공무원 교차 강의 및 벤치마킹을 공동으로 추진하며, 지진방재포럼 등 관련 행사에도 상호 도시 간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또, 지자체별로 제작한 지진행동요령 홍보영상, 리플릿 등 각종 홍보자료를 함께 활용하며, 조기경보 및 방사선감지시스템 정보도 공유해 방재역량 강화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포항시 허성두 지진대책국장은 “포항, 울산, 경주는 지진위험이 높은 양산단층에 인접해 있어 도시 간의 공동대응이 매우 중요하다”며, “200만 시민의 안전을 위해 세 도시 간 상호 협력 및 지원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