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쟁점
포항관문 포항역앞 차량혼잡문제 해결위해 관계자들 머리 맞대

포항의 관문이라 할 수 있는 포항역의 차량 혼잡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시 청 및 구청 관계자와 코리아와이드포항, 개인택시지부, 포항역 관계자들이 최근 한자리에 모여 교통소통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2015년 4월  포항시 북구 흥해읍 이인리에 새로 문을 연 포항역은 당시 구내도로를 자루형 구조로 조성되어 이용객들이 불편함을 야기하고 있다. 특히, 배웅과 마중을 위해 타고 온 승용차와 노선버스 그리고 승객을 태우기 위한 택시로 인한 정체로 통과에만 20~30분 이상 소요될 때도 있다.

@포항역앞 혼잡 해결을 위한 긴급 대책회의

이에 지난 8일 관계자들은 현장을 점검한 후 회의를 열어 대책을 모색했다. 그 결과, 택시의 경우 현재 3차선에서 하차를 하면서 일으키는 혼잡을 차단하기 위해 1차선에서 하차를 하도록 개인택시지부 및 16개 법인 택시업체를 계도하기로 했다.

승용차의 경우 마중대기를 위한 차량이 정체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됨에 따라 유료주차장으로 적극 유도(회차 15분 무료)하고, 주정차 위반 단속 카메라 추가 설치(1개소) 및 버스 탑재형 단속 카메라(4대) 운영을 통해 교통질서를 확립하기로 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포항역 이용 시 자가용 이용을 자제하고 택시와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하며 “이러한 조치들이 효과가 미비할 시 구내도로 일부를 특정 시간대에 폐쇄하는 방안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이채진 기자  genie6819@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