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쟁점
경북 1순위였던 포항 영일만대교 예타면제에서 “탈락”"지역정치권은 명절대목에 얼굴들고 다니지말아야" 시민 분노 폭발

설 대목 밑에 우울한 소식이 포항에 또 전해졌다.

29일 정부가 최종 발표한 예타면제사업에서 지역 정치권과 자치단체가 열망했던 영일만대교가 탈락했다.

우려가 현실로 바뀐 것이다.

@정부가 발표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

이날 오전 국무회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 예타면제사업은 서부경남KTX(남부내륙철도), 광주시의 4천억원 규모의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 울산시의 외곽순환고속도로와 공공병원 설립 사업, 전북의 새만금국제공항 건립 등 2개 사업, 부산시의 부산신항 제1배후도로 우회 국도 건설사업,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등이다.

경북은 1순위였던 영일만대교(7조추정)가 빠지고 대신 포항~동해간 동해선 철도사업 단선화(4천억원)가 선택됐다.

정치권 전반에 대한 후폭풍이 예상된다.

최근에는 포항시와 경북도 물론 지역 정치권이 나서서 ‘영일만대교’ 건설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탰지만 모았지만 결국 최종 탈락했다.

책임논란을 두고 지역주민들은 정부보다도 법석을 떨었던 지역 정치권에 강한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여야 가릴 것없이 그렇게 유력인사를 만나 “내가 당부했으니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며 언론플레이에 주력했던 정치인들은 이제 입을 닫고 명절 인사를 다닐 생각조차 하지말았으면 좋겠다는 여론이 시민들의 전반적인 의견이다.

특히 발표 하루 전인 28일, 지역언론 인터뷰에서 영일만대교 예타면제는 확실하다고 주장했던 포항의 한 지역구 국회의원은 예타면제 탈락이 확정되자 발빠르게 정부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보도자료로 내고 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