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와 산업 산업현장
포항제철소, 무선 스마트안전모로 현장안전 지킨다7가지 스마트 기술 접목해 ‘Safety with POSCO’ 구현

포스코가 ‘무선형 스마트 안전모’을 현장에 도입해 작업 안전과 효율을 모두 높인다.

 

스마트 안전모는 일반 안전모에 각종 스마트 센서와 안전부품을 장착한 착용형 스마트 기기(Wearable Device)로 2016년 사내 우수아이디어로 선정되어 포스코 정보기획실과 포스코ICT가 협업해 만들었다.

초창기 유선형으로 자체 개발됐다가 현장의 다양한 요구와 기능을 반영해 무선형으로 업그레이드했다. 현재 포항과 광양 제철소에 각각 50대를 배치해 활용 중이며 최종 테스트를 마친 후 전사에 도입할 예정이다.

무선형 스마트 안전모에는 LED 랜턴, 영상통화와 녹화가 가능한 카메라, 이산화탄소 및 산소 감지 센서, 진동 및 소리 알람, 긴급구조요청(SOS), 근접센서 등 7가지 부품이 부착됐다.

밴드 앞면에는 카메라가 있어 운전실에서도 현장 곳곳을 생생하게 볼 수 있으며, 카메라 주변에 LED 랜턴이 부착돼 어두운 곳에서도 촬영이 가능하다. 특히 녹화된 영상은 스마트폰이나 운전실, 사무실에서도 재생할 수 있다. 뒷면에는 유해가스 감지 및 산소 농도 측정 센서가 있으며 긴급 상황 시 SOS 버튼을 통해 구조 요청도 가능하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올해 설비고도화와 스마타이제이션(Smartization: 스마트화)을 가속화해 세계 최고 수준의 프리미엄 제품 생산을 확대하고 현장 안전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