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감지대 소비자
이제 포항에서도 바나나가 주렁 주렁~논 타작물 재배 정책에 적합, 쌀 보다 10~40배 소득창출

 

포항 흥해지역에서 바나나 재배에 성공해 화제다.

지난해 3월, 포항시는 흥해읍 망천리 일원이 아열대 과수재배 적합성 높다는 자체 분석에 따라 경상북도농업기술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지원받은 사업비와 FTA피해대책 사업비 일부를 투입해 흥해지역 0.5ha 규모 비닐하우스에 바나나 400주와 한라봉 500주를 심었다.

겨울 시설고추 재배에 적합한 19℃를 최저기준으로 난방하며 재배한 결과, 지난해 11월부터 바나나 꽃이 피고 열매를 맺었고 현재 순조로운 착과가 이뤄지고 있다. 착과된 바나나는 3월 중하순에 수확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바나나 재배 성공은 동해남부지역의 다소 따뜻한 기후를 바탕으로 산성을 띄는 포항토양의 특질을 극복한 과학적 영농의 산물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제주도에서 바나나와 한라봉 재배 경험이 있는 포항출신 농업인의 참여도 성공에 한몫했다.

바나나는 쌀의 40배인 20a면적에 5,200만원, 한라봉은 10a당 700만원의 소득 창출이 기대되며, 50만이 넘는 포항의 소비시장을 감안하면 수송비도 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고당도 과실생산으로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포항 농업에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것이다.

특히, 바나나 재배에 성공한 흥해지역은 지난 11.15지진 때 큰 피해를 입은 지역으로 이번 성공이 지역경기활성화에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외 열대지방의 농장을 떠올리게 하는 신기한 볼거리 제공으로 관내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견학을 유치하는 등 관광농업과 6차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다.

포항시농업기술센터 최규진 소장은 “상상도 못한 바나나 재배가 성공함으로써 포항 농업에 새로운 기운을 불어 넣었다”며 “열대과일이 새로운 농가소득원이 될 수 있음에 힘입어 백향과와 커피나무 시범재배를 각 1개소씩 설치하는 등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아열대 농업기술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