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경북道
경북119, 하루 466번이나 "출동"3분마다 1회 출동! 2017년보다 지난해 구급출동건수 12.7% 증가

경상북도 소방본부는 지난해 119구급활동 실적을 분석한 결과 하루 평균 466회 출동해 286명 정도 구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 소방본부 구급상황관리센터

2018년 출동건수는 169,922건, 이송건수 101,900건, 이송인원 104,702명에 이른다.

전년대비 출동건수 19,115건(12.7%), 이송건수 4,421건(4.5%), 이송인원 4,180명(4.2%)이 각각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고혈압, 당뇨병 등 급·만성질환자가 61,481명(58.7%)으로 가장 많았으며, 낙상 등 사고부상이 23,493명(22.4%), 교통사고 15,457명(14.8%) 등이다.

연령별로는 60대 17,093명(16.3%), 70대 19,624명(18.7%), 80대 이상이 16,991명(16.2%)으로 노인성 질환자가 전체 환자의 51.2%로 대다수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활동량이 많은 오전 8시~12시가 23,877명(22.8%)으로 가장 많았다.

도 소방본부는 ‘예방가능한 사망률’을 낮추고 심정지 환자의 ‘소생률’을 높이기 위해, 4대 중증환자에게 신속하고 적절한 응급처치를 할 수 있도록 도내 133대 구급대 중 38대를 전문구급대로 지정‧운영하고 있다.

전문구급대는 인공호흡기, 기계식 가슴압박장비 등 응급처치 첨단장비와 함께 간호사와 1급 응급구조사의 자격을 갖춘 구급대원이 별도의 병원 임상실습 과정 등 추가교육과정을 이수한 후, 구급차에 배치돼 보다 전문적인 응급처치를 제공한다.

특히 심정지 환자에 대한 신속한 전문 심폐소생술로 작년 58명의 심정지 환자를 구했다.

이창섭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어려운 근무여건 속에서도 16만여건의 구급출동을 한 구급대원들의 노고에 감사하며,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구급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인력과 장비를 보강하고 응급의료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