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감지대 소비자
포항시 농특산물 해외 수출길 ‘활짝 ’넓어졌다담당공무원들의 전략적 마케팅‘열정’과 친환경 영농의 合作

포항시의 농특산물 수출 길이 크게 넓어지고 수출경쟁력도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지난 21일 포항 우수농특산물의 미국과 베트남 수출기념 행사

특히 FTA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수출여건이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포항지역 농가의 농특산품 수출실적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은 행정적 노력과 지역 생산·가공업체, 수출유관기관 등이 함께 노력한데 따른 것이어서 의미를 더해 주고 있다.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농식품 가공품과 신선농산물을 합쳐 모두 25억3천300여만 원이었던 수출실적은 지난해에는 30억9백만원으로 25%나 급증했고 올해는 12월초 현재까지 34억4천만원에 육박하는 가파른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더욱이 올 들어서는 수출선 다변화와 품종의 다양화가 확연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까지 사과품종의 경우 수출이 전무했으나 올 들어서는 사과품종만 25톤, 7천만원어치를 수출했고 사과즙 700박스를 처음으로 베트남지역에 수출하는 희소식을 알려왔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가공농산물이 아니라 신선농산물로는 처음으로 기계면 봉좌산에서 재배한 포항 무 60톤이 북미대륙 캐나다로 수출했으며 현지인의 반응을 지속 모니터링한 후 추가 수출도 검토중이다.

이처럼 수출품종의 다변화와 함께 올해는 포항의 신선농산물이 캐나다 외에도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안방까지 수출, 납품되고 있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향후 수출 품목 확대에 대비해 재배농가와 안정적인 계약재배추진과 함께 수출시장 정보의 신속한 분석과 농약 안전사용 준수, 재배 이력 작성, 농가 수출재배 교육 등으로 안정적 농가소득을 확대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포항의 농특산물 수출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것은 수출촉진을 위해 매년 연초 종합적인 수출지원 프로그램을 확정 한 후 주기적으로 수출유망 품목에 대해 체계적인 관리와 해외시장 개청에 대한 전략적 마케팅 기법이 뒤따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편 이 같은 포항시의 공격적인 농특산물 수출성과가 두드러지면서 포항시는 최근 농식품 수출정책평가 우수기관으로 선정됐고 관련공무원은 경북도지사 표창을 받기도 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