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와 산업 일터에서
기계 봉좌산 '무', 캐나다로 실려가는 까닭은?전략적 마케팅 노력의 결과로 캐나다 대형마트로 수출 길

포항 기계면 봉좌산 산중턱에서 자란 아삭한 '무'가 캐나다로 수출된다.

포항시는  신선농산물로는 처음으로 포항 무 60톤이 캐나다 대형마트인 한남체인에 입점하게 되었으며, 이는 농특산품 수출시장 개척을 위한 포항시의 지속적인 노력이  결실을 맺기 시작한 것이라도 17일 밝혔다.

@포항 무 캐나다 수출을 위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시는 기계면 내단2리 소재 ㈜하이청(대표 박해성)에서 4농가와 계약재배한 무를 수출하여 지난달 캐나다 대형마트 특판행사를 추진결과 현지 마트의 러브콜을 받고 올해 말까지 3회에 걸쳐 20톤씩 총 60톤을 수출하게 되며, 내년에는 200톤 이상 해외시장에 수출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철화 농식품유통과장은 “이번 무 수출을 시작으로 현지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을 경우, 추가 수출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으며 포항 무, 쌀, 사과, 토마토를 비롯한 농특산물 가공품 등 수출 품목 확대를 위해 철저하게 준비해 해외 수출시장 개척과 판로 확대에도 집중할 것이다”며, “새로운 수출품 발굴·육성차원에서 향후 무차와 무청 등이 수출과 연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향후 포항 무 수출 물량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기계면 내단리 일원 10여 농가와 계약재배를 추진하고 농약 안전사용 준수, 재배 이력 작성, 무 수출단지 지정을 위한 교육 추진, 포항 무 해외시장 판로 개척을 통해 국내 신선농산물 시장의 가격 폭락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안정적 농가소득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