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감지대 소비자
명품 고령딸기! 해외시장에서도 인기 "절정"

경북 최대의 딸기 주산지인 고령군의 딸기가 수출시장에서도 호조를 보이면서 명품 특산물로서의 품질을 입증시키고 있다.

@고령딸기

지난해 11월부터 금년 4월까지 러시아에 17톤, 태국·캄보디아·싱가포르 등 동남아에 9톤 등 총 26톤의 딸기를 수출하였으며, 이같은 상승세로 올해 12월초부터 베리마루영농조합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딸기 수출을 계획하고 있으며 내년 3월말까지 50톤 이상을 목표로 수출전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12월 13~14일(2일간)에는 러시아 사할린 지역의 대형 유통매장에서 고령딸기 시식·홍보행사 등 다양한 이벤트를 펼쳐, 현지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계획에 있으며, 생산자 단체 및 수출업체와의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해 현지바이어들을 공략할 다양한 방안을 모색중이다.

또한 고령군은 신선농산물 수출물류비 지원 및 수출경쟁력 제고 사업, 농식품 국외판촉 행사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한 수출농업 경쟁력 강화에 주력한 결과 멜론, 애플수박, 감자, 가바쌀 등 수출품목의 다변화에도 성공하였다.

군의 농산물 수출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이재원 농업정책과장은 “농산물 수출확대는 내수가격 안정 및 농가소득 증대 등 우리농업의 경쟁력 강화에 필수요소이며, 이를 위해 자체예산 및 국도비 공모사업을 통한 예산확보를 통해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밝혔다.

성원기 기자  swkwork@gmail.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