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창고 공연
신중년사관학교 + 꿈의 오케스트라 =새로운 꿈세대간 간극 메우고 환상의 하모니로 시민앞에 서

재단법인 포항문화재단은 오는 12월 21일 오후 7시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2018 꿈의오케스트라 포항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이번 정기공연은 <세대를 잇는 하모니>의 연장선 위에서 신중년사관학교와 합동으로 준비하고 있다. 꿈의 오케스트라의 최광훈 음악감독, 신중년오케스트라의 김장구 교수, 신중년합창단의 김성은 교수가 각각 지휘를 맡아서 모두가 하나 되는 공연으로 연말에 아름다운 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 정기공연 부제 또한 백세시대 새로운 인생을 설계하는 신중년의 삶을 실천한다는 뜻을 가진 <신중년사관학교>의 “새로울” 신(新)과 한국형 엘시스테마 운동으로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음악으로 꿈을 키운다는 뜻을 가진 꿈의오케스트라의 “꿈”을 합쳐서 세대는 달라도 새로운 꿈을 향해 살아가는 점은 다르지 않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우리, 새로운 꿈”으로 정했다.

연주곡은 크게 1부와 2부로 나누어서 편성했다. 1부에는 <꿈의오케스트라 포항>이 한 해 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발휘하는 자리로서 모차르트의 <마술피리 서곡>,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 등 다소 정통 클래식 위주지만 누구나 친숙하게 들어봤음직한 곡들이 선보일 예정이며, 2부에는 정통 오케스트라의 형식을 따르는 ‘음악회’에서‘음악축제’로 분위기 전환을 한다.

신중년사관학교의 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이 함께하는 <동무생각>, <갑돌이 갑순이>, <사랑으로> 등 모든 세대가 쉽고 즐겁게 함께할 수 있는 곡들을 준비했다.

마지막에는 <꿈의오케스트라 포항>이 다양한 영화음악 OST를 메들리로 연주하는데 나이가 많은 연령층에게는 향수를 느끼게 하고 어린 연령층에는 전율이 느껴지는 무대를 연출할 예정이다. 앙코르 곡은 관객들에게 연말선물로 어울리는 곡을 준비했다고 하니 공연에서 꼭 확인하시길 바란다.

좌석은 공연당일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배부할 예정이며, 공연관람문화 정착을 위해 지정좌석제이고 관람료는 전석 무료이다.

포항문화재단 관계자는 “시민들이 꿈의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를 통해서 지역 내 두 단체에 대해 관심을 가져보길 권하며, 나아가서 세대간의 상생과 소통이 우리 지역민들에게 어떤 의미일지를 함께 돌아보는 연말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주관하는 꿈의 오케스트라는 베네수엘라 ‘엘 시스테마(El Sistema)’와 업무협약을 맺은 한국형 엘 시스테마 사업이다.

이 사업은 일반아동과 사회취약계층 아동이 어울려 오케스트라 교육과 활동을 통해 상호학습과 협력, 사회성 등 다면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여 미래 사회를 이끌어나갈 구성원으로 키우는 목적으로 한다. 현재 포항에는 포항문화재단이 <꿈의오케스트라 포항>의 거점기관 역할을 하고 있으며, 올해로 6년째를 맞은 <꿈의오케스트라 포항>은 현재 70여명의 초등학생 및 중학생 단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성희 기자  woocat@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