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대구
대구의 꿈을 향한 싱크탱크,'대구 미래비전 자문위원회’공식 출범민선 7기 혁신 과제 발굴과 역점시책 자문 역할 수행

대구시는 3일 오후 5시 대구삼섬창조캠퍼스 중앙컨벤션센터에서 민선 7기 대구의 정책과 비전을 다룰 ‘대구 미래비전 자문위원회’를 출범하고, 첫 번째 분과별 회의를 가졌다.

 ‘대구 미래비전 자문위원회’(이하 위원회)는 6개 분과 122명의 시정 전반을 아우르는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운영했다.

위원회의 공동위원장은 김태일 영남대 교수와 서정해 경북대 교수가, 위원회의 전반적 운영방향과 중요사항 등을 결정하는 ‘운영위원회’의 위원장은 김영철 계명대 교수가 맡았다.

위원회의 목적 달성과 원활한 운영 등을 위한 총괄자문에는 김영화 경북대 교수, 최백영 전국 지방분권협의회 공동의장이 위촉되었다.

위원들은 앞으로 역점 시책에 대한 발전 방향 자문, 혁신 의제 발굴 및 혁신 정책에 대한 대안 제시, 시장 공약사업 추진에 따른 피드백 등을 통해 대구의 미래를 그리는 싱크탱크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각 분과위원회는 기존 시책을 재점검하고,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 제안과 변화하는 시대를 선도하는 혁신 의제를 발굴하기 위해 분기 1회 이상 정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며, 연간 1회 이상 전체회의를 통해 분과 간 논의과제 총괄 조정 및 의결을 할 계획이다.

출범식에 이은 첫 분과별 회의에서는 각 분과위원장을 선출하고 본격적인 정책 과제 발굴과 논의에 돌입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 미래비전위원회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시민과의 소통과 집단지성의 힘을 통해 최근 경제위기와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급변하는 미래를 기회로 바꾸는 열쇠가 되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남성수 기자  654321soo@gmail.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