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마당 Hot 플레이스
慶州의 가을, 그림책처럼 혹은 동화책처럼(사진제공=경주시)

경주의 가을은 정말 신이 그려 낸 천상의 한폭 그림, 혹은 동화책처럼 다가온다.

노랗기도 하고 추억이 잔뜩묻어 있기도 하면서 고향같이 푸근하다.

올해 가을 경주는 유난히 아름답다. 노란 은행잎과 붉은 단풍잎의 농도가 유독 짙다. 작년, 재작년 최악의 가뭄으로 가을 단풍이 제대로 된 색을 띠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는 비가 충분히 내려서인지 근 몇 년 내 최고의 가을 풍경을 완성하고 있다. 자연이 그려낼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색깔로 경주가 물들어 있다. 가을 풍경이라고 해서 매년 같지 않다. 깊어가는 가을, 경주 여행을 놓치면 안 되는 이유다.

말이 필요없는 경주 사진으로 감상해 본다.

@계림

 

@계림

 

@무장산 억새

 

@산림환경연구원

 

@서면 도리마을 은행나무

 

@운곡서원

 

@통일전 은행나무길

 

@파도소리 길

다 감상했으면 가보자! 이번 주말 경주로

콘텐츠코리아  conten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