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와 산업 산업현장
포스코, ‘2018 글로벌EVI포럼’ 개최6일, 송도 컨벤시아에서 최정우 회장 ‘Next 50 years with POSCO’ 주제로 기조연설

포스코가 6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2018 포스코 글로벌 EVI (Early Vendor Involvement) 포럼’을 개최했다.

포스코 글로벌 EVI포럼은 고객과의 사업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잠재고객과의 교류·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고객맞춤형 마케팅 페스티벌로 2010년부터 격년으로 열리고 있다.

포스코는 행사에서 국내외 고객 1,400여명을 초청해 지난 50년간 변함없는 동반자로서 함께해 온 고객에게 감사를 전하고 미래 50년도 고객사의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해 나아가기로 약속했다.

포스코가 창립 50주년을 맞은 올해 개최하는 EVI포럼은 ‘Next 50 years with POSCO(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50년)’를 주제로 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에드윈 바송 국제철강협회 사무총장과 존 캐트럴 오토 스틸 파트너십 수석임원, Futurist.com의 창립자인 글렌 힘스트라가 제너럴 세션 연사로 참석해 각각 「철 - 미래를 위한 최고의 소재」, 「첨단 고강도강 - 미래를 만드는 변화」, 「도시 및 기술의 미래 트렌드」를 주제로 발표했다.

이 날 기조연설에서 최정우 회장은 “세상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던 도전이었지만 꿈을 향한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50년이 지난 오늘날, 포스코는 글로벌 철강사로 성장했다”며, “특히 기가스틸, 포스맥, 고망간강과 같은 프리미엄 철강재와 배터리用 고기능 양극재·음극재와 같은 프리미엄 에너지소재들을 더 많이 개발하여 고객사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겠다 “고 말했다.

오후에는 열연, 강건재, 에너지조선, 자동차, 전기차소재, 냉연·가전, 선재, 스테인리스 등 8개 테마별 세션을 갖고 「차세대 고기능 열연강관」, 「미래의 건설을 디자인하는 스마트 강건재」, 「에코에너지용 고기능 후판」, 「포스코 기가스틸, 더 가볍게 더 안전하게」, 「철을 넘어서, 상상 그 이상으로 - 포스코와 함께하는 EV 소재 솔루션」, 「가전 산업의 미래와 함께하는 철강 및 이용기술의 새로운 도전」, 「친환경 고기능 선재」, 「미래 산업의 고기능 스테인리스」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포스코는 이번 포럼에서 세션별 발표뿐 아니라, 8개 테마별 세션의 주제와 연계시킨 ‘월드프리미엄(World Premium) 제품 전시’를 마련해 에코에너지, 메가시티, 네오 모빌리티 등 미래 메가트렌드를 주도할 포스코 고유의 철강 기술력과 차별화된 솔루션을 만나볼 수 있는 총 124개 전시품을 고객들에게 선보였다.

한편, 본 행사에 하루 앞선 5일에는 포스코와 주요 고객사들간에 공동기술연구, 판매협약 등 170여 건의 협약식을 가졌으며, 7일에는 포항·광양제철소, 포스코켐텍 견학 프로그램과 서울 포스코센터 스틸갤러리 관람 등도 진행될 예정이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