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쟁점
"시민 편의 中心" 포항시내버스 노선개편 청사진 "부르릉"세무서앞 도심환승센터 등 시민이 빠르고, 편리하게 이용할 대중교통체계 구축

포항시가 주요거점지역과 관광지에 빨리 도달하도록 '급행노선'을 신설하고 도심환승센터 설치로 구도심 활성화를 꾀하는 내용을 골자로한 시내버스 노선개편 청사진이 윤곽을 드러냈다.

포항시는 현재 200대로 한정되어 있는 버스규모로 늘어나는 시민들의 요구에 대응하기에 한계가 있는 것으로 판단, 이번 노선개편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 포항시에는 인구 만 명당 3.9대로 버스가 운행되고 있으며, 이는 유사한 규모의 도시인 전주시 6.2대, 천안시 6.0대, 진주시 6.7대, 같은 도내의 구미시 4.8대, 안동시 8.5대, 경주시 6.5대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준.  연구용역을 수행한 ㈜네오티시스는 포항과 유사한 규모의 도시 버스운행수준인 6.0대로 서비스하기 위해서는 약 108대 정도의 큰 규모의 증차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포항시는 노선개편계획을 추진하면서 세 가지 안을 놓고 검토한 결과, 도로여건, 차량운행특성, 노선간 매칭 등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가장 적정한 것으로 판단되는 총 287대로 87대의 증차가 필요한 방안을 기준으로 한 노선개편안을 포항시의회에 보고했다.

이번 노선개편의 핵심은 배차간격 단축을 위해 옛 포항문화원 부지에 도심환승센터를 설치(시공 2018. 12월까지)하여 그동안 환승불편 사항인 도로횡단 후 환승하는 불편함을 해결하고, 환승센터 이용 시 시내 어느 곳이든 갈 수 있도록 노선이 설계됐다.

아울러 환승센터 이용객들의 편의제공을 위해 “공공와이파이존”도 구축하며, 향후 공공와이파이존은 시외버스터미널 승강장, 육거리 승강장, 남구보건소 승강장, 구)중앙초등학교 승강장 등으로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이날 보고를 받은 포항시의회는 도심환승센터 설치에 따른 교통혼잡 및 수요응답형교통 공급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대규모 증차에 따른 재정 부담 부분에 대한 종합적인 사항을 주민 설명회 시 시민들에게 알려 시민들의 생생한 의견을 수렴 해 최종보고회 시 반영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포항시는 이번 시내버스 노선 개편 방향을 “편리한! 빠른! 효율적인! 대중교통”으로 잡고 오는 11월부터 읍면지역 순회 설명회를 통해 주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며, 시민들과의 소통을 통해 최종개편안을 확정지어 2019년 7월 시내버스 전면노선개편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