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의정포커스
포항시의원들이 의사당 대신 바닷가로 몰려간 까닭은?태풍피해 복구 타이밍 놓치지 않도록 작은힘이라도 보태려 '해안정화'

포항시의회 의원들은 10일 태풍 콩레이가 휩쓸고 간 동해면 일원의 해안을 찾아 피해 복구 작업을 펼쳤다.

@포항시의원들의 동해면 바닷가 정화작업

이날 복구 작업은 미처 장비가 투입되지 못한 자연발생유원지를 대상으로 했으며 서재원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전원과 의회사무국 직원 등 50여명이 참여해 집중호우와 강풍으로 인한 해안 유입 부유 쓰레기를 수거하고 주변을 정리했다.

서재원 의장은 “재난 복구는 타이밍이 중요하다.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피해가 복구되도록 의회차원에서도 모든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의회 의원들은 태풍 소강 후 지역구별로 침수 피해 지역을 파악하고 복구 지원 활동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