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감지대 맛&멋
경북도, 국화꽃 품종 육성으로 국산화 앞장서道 농업기술원, 팬시엔디 등 신품종 육성... 로열티 경감 및 수출 확대, 화훼농가 경쟁력 강화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28일, 가을의 시작을 국화꽃으로 알리고 국산품종의 우수함을 홍보하기 위해 김천시 감문면 국화재배 농가에서 ‘국내 육종 국화품종 현장평가회’를 개최했다.

@구미화훼연구소에서 육성한 ‘팬시엔디’ <사진제공=경상북도>

이날 평가회에는 국화재배 농업인, 관계자, 소비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 육성국화 4개 품종, 국내 육종기관에서 육성한 2개 품종을 소개하고 품종별 생육특성과 품종 선호도 등을 평가받았다.

또한, 외국 품종과의 비교 평가를 통해 국내 시장 경쟁력을 검토하고 농가 보급 및 수출 확대를 위해 화훼 전문가와 재배농가, 소비자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경상북도농업기술원 구미화훼연구소에서 육성한 ‘팬시엔디’, ‘스위트엔디’, ‘핑키피엔디’품종은 참석한 관계자들 사이에서 화색과 성장세가 재배하기에 좋은 품종으로 평가받았다.

특히, ‘팬시엔디’는 짙은 황색을 지닌 겹꽃으로 2012년에 육성한‘스위트엔디’에서 선별한 아조변이 품종이며 화색과 화형이 우수하고 개화가 균일할 뿐만 아니라 분홍색의 ‘스위트엔디’와 함께 시리즈품목으로 생산하기 쉬워서 농가들로부터 인기가 높았다.

곽영호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화훼시장에서 국산 국화의 인지도와 선호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현장평가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해 유통업체, 수출업자, 소비자 등을 대상으로 국산 스프레이 국화 품종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주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도 농업기술원은 국산 스프레이 국화 신품종을 농가에 확대 보급해 로열티 절감 등을 통한 농가소득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현장평가회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