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쟁점
"포항시내버스 파업 안한다" 週 52시간 근무 수용노조, 3차 조정안 투표 임금인상안 수용+행정중재 노력 돋보여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임금협상에 진통을 겪고 있던 포항시내버스 운송사 노사간 문제가 극적으로 타결됐다.

@현수막까지 내걸었던 노동조합이 투표결과 조정안을 전격 수용하자, 포항시내버스는 투쟁관련 현수막을 떼낸 채 거리를 달리고 있다.

이에따라 포항시내버스업계도 주 52시간 근무와 연계한 1일 2교대제 근무가 가능하게 됐다.

경북지방노동위원회가 제시한 2018년도 임금조정 권고안(월 295만원)에 대해 지난 13일과 14일 양일간 ㈜코리아와이드포항 노동조합원의 찬반투표가 진행됐다.

노조는 투표결과 투표권자 320명중 306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210명(68.6%), 반대 94명(30.7%), 기권 14명, 무효 2명으로 나와 권고안을 수용했다.

포항시는 올해 임단협 교섭은 예년의 교섭과는 달리 1일 2교대제 전환에 따른 진통이 우려됨에 따라 지난 5월부터 시작된 노사교섭부터 촉각을 곤두세우고 행정적 관심을 가져왔다.

포항시 도성현 대중교통과장은 “㈜코리아와이드 포항 노사양측에 성실한 교섭과 노조의 조정결과 수용에 만족하며 파업에 만반의 대비를 했지만 추석명절을 앞두고 시민께 큰 불편을 드리지 않게돼 다행 ”이라며, “앞으로도 대중교통 부문에 노선을 확충하는 등 투자를 늘려 편리하고 안전한 시내버스 정책을 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