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경북동부
경주시, 드론 으로 볍씨 뿌렸다강동 쌀전업농 작목회와 드론 이용 법씨 항공직파

경주시가 무인헬기에 이어 드론을 활용한 새로운 농업기술보급 확대로 지역 농업의 경쟁력을 강화한다.

시는 16일 강동면 국당리 일원에서 농업 관계자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드론을 이용한 볍씨 항공직파 시험 시연회를 가졌다.

@ 경주시가 신농법을 도입, 경주 강동들판에 드론을 이용해 볍씨를 뿌렸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올해 드론 이용 실용농작업 기술개발 사업에 선정된 강동면 쌀전업농 작목회가 직접 드론을 조종한 볍씨 파종을 선보였다.

볍씨 직파는 이앙 재배와 달리 육묘 절차가 생략돼 비용과 시간, 노동력이 절감되고, 이상 기온으로 육묘실패가 빈번한 4월 말에서 5월 초를 지나 비교적 기온이 안정되는 5월 중하순경에 파종함으로 입모와 생육이 안전하다는 장점을 가진다. 또 볍씨를 골고루 뿌릴 경우 이앙 재배에 비해 수확량도 뒤지지 않는다.

이번 시연회는 드론을 이용한 실용농작업 기술개발 사업과제 중 첫 번째로 볍씨 직파 시연과 실험으로 항공 직파를 위한 최적의 볍씨 파종량과 비료량을 산출해 보급하기 위해 마련됐다. 다음달부터 잡초 및 병해충 방제, 이탈리안라이그라스(IRG) 파종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항공 직파와 병해충 방제 등 농작업에서 드론의 장점은 무인헬기와 비교하여 기체가격이 약 10~30% 수준으로 초기 구입비용과 유지 관리비가 저렴하고, 기체가 가볍워 운반성이 좋고 좁은 공간에도 이착륙이 가능해 무인헬기가 접근하기 어려운 산간지 농작업에도 적합하다.

무인헬기에 비하여 하향풍에 약하다는 단점은 있지만 저고도 비행을 할 수 있어 병해충 방제 작업에 특히 용이하다.

김동헌 기자  kimcopy@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