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경북동부
경주시, 동해안 최초 해양복합행정선 ‘문무대왕호’ 기공식3톤 규모 다목적 복합행전선 오는 8월 준공 예정

경주시는 최근 전남 목표 문창조선소에서 건조중인 해양복합행정선 ‘문무대왕호’의 기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동해안 최초의 신개념 해양복합행정선인 ‘문무대왕호’는 올 8월 준공을 목표로 지난 2월 강재절단과 함께 본격 건조에 들어가 현재 선체 하부작업을 진행중에 있다.

@문무대왕호

문무대왕호는 83톤 규모로 길이 33.5m, 너비 6m, 최대 30명까지 승선할 수 있으며, 선체 규모에 맞게 1,959마력 고속디젤엔진 2기와 워터제트 추진기 2대를 창작해 최대 21노트(39km)로 운항할 수 있다.

노후된 소형 어업지도선을 대체해 갈수록 대형화되는 어선의 안전조업지도와 불법어선 단속, 해양오염 및 해난사고 시 대응능력 향상은 물론 해상운항 기동성 확보, 해안 측량, 선상회의 개최, 해양쓰레기 수거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예정이다.

특히 해양복합행정선의 특색을 살린 청정 동해바다 홍보활동으로 역사문화해양도시 경주를 알리는데도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동헌 기자  kimcopy@hanmail.net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