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창고 콘텐츠
김휘동 前 안동시장, 사진과 글 모음집 책 펴내사진집<솔 바위를 찾아서> 발간 및 전시회도 함께 열어

김휘동 前 안동시장이 전국 명산을 찾아 다니면서 바위 위에 자생하는 기묘한 소나무를 촬영하고 이에 대한 소상한 탐방기를 수록한 사진 책자 <솔 바위를 찾아서>를 발간하고 전시회도 함께 열고 있다.

@솔바위를 찾아서 작품전시회에서 작품을 설명하고 있는 김휘동 전 안동시장

지난 2010년 6월 안동시장에서 퇴임한 후 줄곧 사진 촬영에 몰두해 온 김 前 시장은 “흙 한 줌 없는 벼랑 끝 바위 위에 뿌리내리고 세월을 버팀목으로 살아가는 푸른 소나무의 모습에 매료돼 전국 심산구곡을 헤매 다니면서 촬영해왔다”며 사진의 주된 대상이 솔과 바위, 즉 ‘솔 바위’인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신간<솔바위를 찾아서>

그는 사진의 맛과 멋에 취해 쉼 없이 백두대간 태백준령을 비롯한 전국 명산의 기묘한 소나무와 바위를 촬영했으며 책자에서는 동해 일출 해맞이 ‘솔 바위’에서 시작해 서해 일몰 ‘솔 바위’로 끝맺는 하루의 모습과 소나무의 사계절 변화 모습, 소나무의 일대기를 시대별로 나누어 편집했다고 소개했다.

@전시회 표정

한편 김 전 시장은 대구와 안동에서 여러 차례 동호인 사진전에 참여했고 지난 4월24일부터 일주일간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미술과 비평사> 초대 개인전을 열었다. 책자 발간을 겸한 전시회는 5월 8일부터 5월 13일까지 안동 문화예술의 전당 2층 5갤러리에서 열고 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