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행정 포항
포항 영일만港, 러시아 및 필리핀 정기 컨테이너 항로 開設포항-나진-하산 프로젝트 재개 대비 항로 다변화

영일만항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은 물론 필리핀 마닐라항과의 항로개설이 추진된다.

포항시는 영일만항의 항로 다변화를 위해 10일 시청 회의실에서 필리핀(마닐라항), 러시아(블라디보스톡항) 정기 컨테이너 항로개설 협약을 체결했다.

@포항시는 영일만항의 항로 다변화를 위해 10일 시청 회의실에서 필리핀(마닐라항), 러시아(블라디보스톡항) 정기 컨테이너 항로개설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항로개설 협약식은 이강덕 포항시장, 정현용 고려해운(주) 상무이사, 백승교 남성해운(주) 상무이사, 이상우 포항영일신항만(주) 대표를 비롯하여 포항지방해양수산청, 경상북도, 물류협회, 영일만항경쟁력강화심의위원회 등 관계 기관단체 4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은 영일만항을 북방물류 거점항만으로 도약시키고 새로 개설되는 2개의 항로를 통해서 영일만항의 물동량을 확대하기 위함이다.

이번에 개설되는 러시아항로는 주 2항차인 기존 러시아 항로에 추가로 고려해운이 컨테이너 운송선박 2척을 투입하여 5월부터 매주 금요일 영일만항에서 출항해 일본을 거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항으로 운항할 예정이고 필리핀항로는 5월 14일부터 매주 월요일 영일만항을 출항해 베트남 호치만항을 거쳐 필리핀 마닐라항으로 운항할 예정이다.

이로써 영일만항은 중국, 일본, 러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필리핀, 홍콩 등 8개국에 7개 항로, 29포트, 주 8항차로 서비스가 확대된다. 러시아항로 추가 개설로 북방항로가 주 3항차로 확대됨에 따라 대북방교역 서비스가 강화됐으며, 베트남‧필리핀 항로 운항으로 철강재와 부원료, 우드펠릿 화물의 물동량도 안정적으로 유치해 나갈 수 있게 됐다.

이번 정기 컨테이너 항로개설로 영일만항은 항로 다변화 및 기항지 증대를 통해 포항지역 화주들의 항로‧항차 증대 요구에 부응하고 남북 경제협력과 북방교역 활성화에 대비하여 환동해 북방물류를 선점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