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 일 자리를 옮겼습니다
'젊은 일꾼' 김장주 경북도부지사, 명예로운 퇴임中央과 地方 넘나들며 행정에 새바람, 23일 명예로운 28년 공직생활 마무리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가 23일, 28년동안의 공직생활을 마무리 하고 도청 화백당에서 김관용 도지사와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퇴임식을 가졌다.

@23일 경북도청 퇴임식에서 김장주 부지사 부부

김부지사는 “지나온 28년은 끝없는 열정과 무한한 애정으로 도정발전의 디딤돌을 하나하나 쌓아올린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이제는 완성하고 꽃피워야 할 시점이다. 남은 선배와 동료 공직자들이 그 역할과 책임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 퇴임식

이어 “포항과 경북은 어린시설 추억이 담긴 고향이자, 지금까지 성장의 밑바탕이었다. 내 젊은 시절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경북에서 일 한 시간들은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며 궂은 일 마다않고 도정을 위해 성심성의껏 도와주신 공직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김장주 행정부지사는 34회 행정고시를 시작으로, 1991년 총무처에서 공직 첫걸음을 떼었다.

경북도에서는 기획계장, 정보통신담당관, 새마을과장, 기획관, 새경북기획단장, 기획조정실장 등 경북 정책통으로서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치고, 영천부시장과 중국통상주재관으로 있으면서 세방화 시대에 필요한 경험을 균형 있게 쌓았다.

중앙에서도 업무수행 능력을 인정받아 일자리 정책을 담당하는 지역희망일자리추진단장과 전국의 자전거길을 책임졌던 지역녹색정책관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였으며, 지방세제정책관으로 근무하면서 지방세수 확대에도 힘썼다.

28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면서 많은 업적도 남겼다.

특히, 경북도 정보통신담당관으로 있으면서 IT분야의 새마을운동인 정보화마을 조성사업을 구상하고 추진한 결과 경북 내 정보 격차와 소득 불평등을 해소하는 한편 경북이 ICT 중심도시로 위상을 제고하는데 큰 기반을 다졌다. 도정의 큰 그림을 그리는 민선4기 초반에는 새경북기획단장으로 재임하면서 천혜의 자연을 전략적으로 활용하는 백두대간 프로젝트를 구상했다.

영천 부시장시절에는 최무선장군의 성역화사업을 추진하여 호국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였고, 하이브리드부품연구원 설립을 추진해 영천의 성장기반을 만드는 데도 큰 공을 세웠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