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따라잡기 트렌드
침묵의 살인자 미세먼지, <도시 숲>으로 잡는다경북도, 미세먼지 줄이기위해 ‘도시 숲 조성’에 215억원

경상북도는 봄철 불청객이자 침묵의 살인자라 불리는 미세먼지를 조기 분산시키기 위해 도시와 도시외곽을 연결하는 도시 숲 46ha, 가로수 92km 등 녹색공간조성 사업에 올해 215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 구미 인동 대왕참나무 숲길

미세먼지는 지름 2.5㎛(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아주 미세한 먼지로 기관지에서 걸러지지 않고, 그대로 몸에 축적되는 것으로 장기간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호흡기, 피부, 심혈관계 등에 다양한 질병을 유발시킨다.

@ 구미 송정 철로변 도심숲

이러한 위험성 때문에 2013년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미세먼지를 1급 발암물질로 지정했다.이러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도시 숲 효과를 연구한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도시 숲의 미세먼지 농도는 일반 도심보다 25.6%, 초미세먼지 농도는 40.9%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도시 숲은 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도시내 소음감소, 공기정화 및 한여름 기후를 완화시키고 도시민들에게 심리적 안정, 휴식 등 정서함양과 아름다운 도시 경관을 만들어 도시내 랜드마크(landmark) 역할을 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도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따라서 경북도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도시 숲 조성사업을 정부의 종합대책(2017. 9. 26, 과 연계, 도시 내 유휴지 등에 조성하는 녹색쌈지 숲, 산림공원 등 도시림 46ha, 도로 및 보도에 식재하는 가로수 및 명품 가로숲 길 92km, 주민숙원 도시 숲 15개소, 사회복지시설 주변에 조성하는 사회복지 나눔 숲 5개소를 조성하여 봄철 미세먼지 줄이기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김진현 경상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도민들의 쾌적한 생활환경 제공을 위해 도시 숲, 가로수 등 생활권 도시녹색공간사업을 지속 추진하여 미세먼지 걱정없는 경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