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와 산업 서민경제
포항 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 개장, 골목상권 활성화 '단비' 될 듯6일 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 개장…하루 동안 5만 인파 다녀가며 대박신화 예고

지난해 성공적인 운영으로 중앙상가 활성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포항 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이 6일 개장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 ‘포항 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이 6일 개장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포항시는 6일 장상길 포항시 부시장을 비롯해 김정재 국회의원, 이상휘 국회의원, 중앙상가 상인회와 많은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 개장식’을 개최했다.

밴드 카노의 공연으로 화려하게 막을 올린 개장식은 ‘SUMMER FESTA’를 주제로 화려한 볼거리와 다양한 먹거리를 선보이며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WA:ZE, 울랄라세션이 함께하는 야시장 개장 기념 콘서트를 펼쳐 행사장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2024 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 전경

이날 행사는 무더위 속에서도 하루 동안 포항시 추산 5만여 명의 인파가 다녀갔으며, 야시장 참여 푸드트럭과 먹거리 판매대마다 긴 줄이 늘어선 것은 물론 주변 상가도 많은 방문객들로 북적이며 늦은 밤까지 활기가 넘쳐났다.

특히 지역출신 유명 유튜버 ‘흥삼이네’가 중앙상가 야시장을 직접 방문해 다양한 먹거리를 시식하며 야시장 홍보에 나서 주변 이목을 집중시켰다.

포항 중앙상가 영일만친구 야시장은 오는 8월 11일까지 매주 금·토·일요일 중앙상가 실개천거리(육거리~북포항우체국)에서 시민과 관광객들을 만난다. 이후 9월 말까지는 방문객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끌 수 있도록 중앙상가 상인회가 자체적으로 야시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올해 중앙상가 야시장은 다양한 먹거리와 더불어 플리마켓, 중앙상가 즉석경매, 거리노래방과 예언노래방, 턱걸이킹, 중앙상가 힐링요가 등 각종 레크리에이션 이벤트를 통한 시민 참여형 야시장으로 운영돼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또한 방문객들이 편안하게 앉아서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거리 곳곳에 테이블과 의자와 텐트를 설치하고, 인근 쉼터를 조성하는 등 무더위를 피할 공간도 함께 마련했으며, 5만원 이상 구매시 5천원 상품권 지급행사(최대 3만원)과 함께 생수 무료 나눔 이벤트를 상인회 자체적으로 펼쳐 이용객들의 호응을 얻기도 했다.

장상길 부시장은 “이번 야시장 개장이 중앙상가를 비롯한 구도심의 야간문화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고, 골목상권에 생기를 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한 만큼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행사장을 방문해 좋은 추억을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개장기념콘서트 공연

한편 6주간 진행되는 중앙상가 야시장은 ▲2주 차 영일만 夜한 ‘여름’ 싱어 ▲3, 4주 차 BEER NIGHT FESTA ▲5주 차 스트릿 댄스 영스 파이터 ▲6주 차 왁자지껄 매직 나이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포항시는 올해부터 어려운 경제 상황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포항시 희망동행 특례보증’ 사업을 지역 금융기관과 민관협력으로 추진해 올해 7월 914억 원의 특례보증재원을 마련했다.

또한 포항사랑상품권 발행 2조 원 돌파를 기념해 지난 1일 10% 특별할인 판매를 진행해 조기 완판됐으며, 이에 하계휴가철 지역 소상공인 매출을 증대시키고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한웅 기자  newskoreas@naver.com

<저작권자 © 콘텐츠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